로그인    
  • 연구원 소개
  • 연구학술
  • 학술
  • 교육
  • 아카이브
  • 출판
  • 열린광장
HOME > 출판 > 번역총서
<탈경계인문학 번역총서>는 탈경계인문학의 연구주제와 문제의식을 확장하는 데 기여할 외국 학술서적들을 번역·소개할 목적으로 기획되었다. 본 번역총서를 통해 학문 간, 문화 간, 지역 간의 경계를 넘나드는 생생한 인문학적 이슈들을 공유하고 토론하는 장이 마련되기를 기대한다.
 
이보불환형, 매란방의 삶과 예술을 말하다
저 자 : 매란방
출판사 : 북코리아
출판년도 : 2014
중국 경극계의 빛나는 별이었던 매란방(梅蘭芳)의 자전적 에세이!
<패왕별희>, <귀비취주> 등의 유명한 경극 레퍼토리에 대해 말하자면, 아름다운 연기로 중국인은 물론 세계적으로 사랑받아온 중국 경극계의 명배우 매란방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다. 한 어린 남자아이가 여성역할을 하는 경극 배우로 성장해가는 과정은 과연 어떤 것일까? 또 과거 희극계 예술인들이 천대받던 시기에 경극배우로 산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또한 한창 세계화의 물결이 일고 있던 시기에 전통 희극인 경극을 연기한다는 것은 어떤 것일까? 경극에 매료된 한 소년이 최고의 경극배우가 되기까지의 과정을 따라 읽어가며, 우리는 한 경극배우의 삶과 예술에 관해 즐겁게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移步不換形, 걸음을 옮기되 형태는 변하지 않는다
그는 한 사람의 연기자이자 학자라고도 할 수 있었다. 특히 ‘신희’의 창작에 골몰했다. 경극의 옛 극복(레퍼토리)들이 현대적 가치관과 감성에 맞지 않음을 절감하여 새로운 극목을 창작하는 데 힘을 쏟았던 것이다. ‘신희’를 창작했다 함은 때로 기존의 전통적인 틀을 훼손하는 일이라고 생각되기 쉽다. 그러나 그는 새로운 요소를 창작하되, 결코 전통적 교훈들을 소홀히 하지 않았다. ‘이보불환형’, 즉 걸음을 옮기되 형태는 변하지 않는다는 이 말은 그의 이러한 예술 정신을 대변하는데, 그는 연기기예들의 전통적인 축적을 훌륭한 유산이라고 생각하며 소중하게 여겼다. 말하자면 선배 예술가들이 쌓아놓은 전통의 틀을 거부하는 것이 아니라, 그를 바탕으로 새로운 요소들을 가미하는 것이 곧 창조라는 것이다. 그는 전통을 소중히 여기고, 사람을 소중히 여겼다. 그리고 그 자신의 국가를 매우 사랑했다. 우리는 한 예술가의 삶이라는 궤적을 함께 따라가며 가깝지만 먼 나라 중국의 문화예술에 대해 즐거운 마음으로 이해할 수 있다.
 
감정, 이성보다 깊은
저 자 : 제니퍼 로빈슨
출판사 : 북코리아
출판년도 : 2015
우리는 어떤 예술 작품을 감상하면서 “그 작품은 작가의 감정이 잘 표현돼 있어”, “그 작품을 보면 난 슬픈 감정을 느껴” 하는 말을 종종 하게 된다. 이처럼 예술 작품을 감상할 때 우리가 느끼게 되는 그 ‘감정’이란, 도대체 무엇인가? 이 책은 이러한 물음에 답하고자 감정에 관한 현대의 심리학적 연구 및 여타 경험적 연구로부터 얻어진 통찰을 예술에 대한 우리의 감정적 관여에 끌어들인다. 감정에 있어 생리적 변화가 중요하다는 것, 감정적 ‘평가’는 자동적이며 어떤 의미에서 ‘더 고차원적인’ 인지적 개입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사실, (이 사실에 따라오는 아이디어로서) 감정에 이름을 붙이는 것과 인지적 모니터링은 초반의 직감적 반응 이후에 일어난다는 아이디어, 그리고 감정은 일차적으로 대상이나 상태가 아니라 과정이라는 근본적인 관념이다.
이 책은 감정과 감정이 작용하는 방식, 특히 예술에서의 감정 표현, 예술에 대한 감정적 경험, 그리고 보다 일반적으로는 예술에서의 해석에 대한 물음들에 관심을 가지는 모든 사람을 위해 기획되었다. 과학적 접근과 인문학적 통찰을 통해 ‘감정’에 대해 이론적으로 접근한 이 책은 예술에 대해 더 깊이 파악하며 나아가 어떤 예술적 상황에 대해, 그리고 심리적 상황에 대해 스스로의 감정까지도 천천히 되짚어볼 수 있도록 돕는다.
 
미학의 모든 것
저 자 : 제럴드 레빈슨
출판사 : 북코리아
출판년도 : 2013
『미학의 모든 것』제 1권은 옥스퍼드 대학 출판사가 기획하고 제럴드 레빈슨이 편집한 『The Oxford Handbook of Aesthetics』(2003)의 번역서로, 현대 영미 미학의 모든 쟁점들을 다루고 있다. 총 3권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이 책은 그 첫 번째 책이다. 2권의 부제는 ‘미학의 기초: 예술적 실천’으로 미학의 기초 개념들과 예술 현장의 연계를 다룬 논문을 담았고, 3권의 부제는 ‘포스트 예술 시대의 미학과 장르 미학’으로 포스트 예술 시대의 미학 쟁점들에 대해 다루었다. 역자들은 모두 영미 분석 미학의 전공자로 구성되었고, 비전문가 수준의 독자들의 이해를 돕기 위해 정확하고 친절한 역주를 달았다. 이 3권의 시리즈 ‘미학의 모든 것’은 비평가, 학자, 예술가, 기획자 등 전문가에게는 미학 담론의 장을 새로이 열어줄 이론적 틀을 제공해주며, 일반 대중들에게도 일상에서 개인의 예술적 경험을 나누고 보다 풍부한 미적 경험을 위한 길잡이가 되어 줄 것이다.
 
식민욕망
저 자 : 로버트 J.C 영
출판사 : 북코리아
출판년도 : 2013
인종화된 사고의 역사에서 욕망의 계보와 그에 대한 부인을 추적하고자 한다. 이 가부장적 드라마를 무대에 올리는 기획자는 "문화"라고 불리는데, 그 자체가 새롭게 부상한 자본주의적 유럽 사회의 생산물이다. 힘의 불균형이 생성한 갈등 구조들은 긴장 지점들을 통해, 그리고 서로 겹치는 차이의 형식들을 통해 지속적으로 절합된다. 다시 말해, 계급과 젠더와 인종은 뒤범벅으로 순환되고 교차되면서 서로를 정의하는 비유들로 바뀐다. 이 비유들은 은밀한 문화적 가치들이 뒤엉킨 그물망 안에서 변이되고, 이 비유들이 규정하는 사람들은 그 은밀한 문화적 가치들을 내면화한다. 문화는 늘 그 안에 이런 내적 불협화음의 대립 형태들을 포함해왔다. 심지어 "영국성"도 항상 자신의 타자성으로 인해 분열되어 왔다. 표면적으로는 인종을 영원히 분리시키려는 듯한 식민이론도 소위 "식민 욕망"의 비밀스럽고 은밀한 형식들로 변모된다. 범하기 쉬운 인종 간의 성, 혼종성과 흑백혼합에 대한 은밀하지만 끈질긴 집착- 이것이 바로 「남태평양」의 이야기다.
 

     1     

Cheap Replica Rolex Cheap Rolex Replica UK Cheap Replica Rolex Watches uk cheap rolex watches cheap rolex watches for sale uk cheap replica rolex watches